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미국복권 키오스크, 미국복권 판매기의 수익성!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럭키문
댓글 0건 조회 57회 작성일 21-05-14 18:54

본문

평소에 미국복권에 관심이 있으셨던 분들은 

집중해서 봐주세요! ^_^ 



25ca4af3b1ae4902a43d069e209b8ac7_1620986060_5654.jpg
 


국내복권과 미국복권의 차이

국내복권과 미국복권의 차이점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그 중 가장 큰 차이점은 당첨금액의 차이입니다.


국내복권의 당첨금액은 평균적으로 약 17억~20억원대로 형성되지만

미국복권은 200억에서 수천억으로 형성됩니다.

최대당첨금액은 1조8000억으로 엄청난 차이를 보입니다.


이렇게까지 차이가 나는 이유가 뭘까요?


일단 복권을 구매하는 인원 수의 차이가 있습니다.

미국의 인구는 3억3천만명, 대한민국의 인구는 5000만명입니다.

약 6배 이상의 인구 수 차이가 있기 때문에

완전히 비례하지는 않겠지만 복권구매 인원의 차이는 분명히 있겠죠.


또 한가지는 당첨금의 이월 차이입니다.

국내복권은 당첨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이월 가능 횟수가 1번 뿐이지만

미국복권은 무한대로 이월됩니다. 1조8000억이라는 당첨금액도 그렇게 형성된 것입니다.


하지만 국내복권은 1등 당첨자가 하루에도 몇 명씩 나옵니다.

이는 미국복권이 국내복권보다 구조상 당첨확률이 약 35배 가량 낮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미국복권은 중복당첨자가 거의 없습니다.


가격의 차이도 있습니다.

미국복권은 2달러, 한화로 약 2000원이 조금 넘고 국내복권은 1000원입니다.

단순한 복권 자체의 차이점은 대략 이러합니다.


그렇다면 국내복권과 미국복권의 판매자 입장에서의 차이점은 무엇일까요?


국내복권은 판매자격이 충족되어야 판매할 수 있습니다.

 동행복권 공식 홈페이지에 기재된 신청자격을 보면



자격기준 : 신청기간 현재 


1)우선계약대상자, 

2)차상위계층 중 어느 하나에 속하는 분


1) (우선계약대상자) 「복권 및 복권기금법」 제30조와 같은법 시행령 제21조에 의한 우선계약대상자로 

국가기관에 등록·결정되어 관련 증빙서류를 발급받을 수 있는 분


2) (차상위계층) 「국민기초생활보장법」 제2조제10호에 의한 자로서 관련 법령에 의해 국가기관에 등록·결정 

되어 관련 차상위계층확인서 및 차상위급여 수급자


이렇게 기재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미국복권은 사업자를 가지고 있는 분이라면 누구든 설치하실 수 있습니다.



국내복권과 미국복권의 수수료 차이

국내복권은 판매금액의 5%가 수익금이 됩니다.

미국복권은 판매금액의 20%가 수익금이 됩니다.

예를 들어 한달에 500만원을 판매한다고 가정했을 때

국내복권은 순익이 25만원, 미국복권은 100만원의 수익이 됩니다.


 인건비가 들지 않습니다.

미국복권 구매대행 키오스크는 인건비가 들지 않습니다.

터치로 직접 구매하여 직접 카드로 결제하기 때문에 따로 인원을 배치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리고 수에르텔 럭키문의 키오스크는 업계최초로 음성안내 기능까지 탑재되어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구매할 수 있습니다.



신규유입고객&고정고객 유치가 가능합니다.

일단 1차적으로 설치위치가 굉장히 중요합니다. 바로 이전 게시물에도 있는 내용입니다만

매장 내부에 설치가 되어있을 경우 매장에 입장하는 손님들에게만 노출이 되지만

외부에 설치가 되어있을 경우 지나가는 분들에게도 노출이 되니 훨씬 많은 인원에게 노출이 되는것이죠.


사실 내부에 위치하든, 외부에 위치하든 분명한 것은 기존매장과 미국복권 키오스크 간에 시너지 효과는 분명히 존재한다는 것입니다.

기존 매장에 구매할 것이 있어 방문한 손님이 미국복권 키오스크를 보고 미국복권까지 구매를 하는 경우가 있을 것이고,

미국복권 키오스크를 보고 미국복권을 사는김에 매장에 방문하여 2차 구매를 할 수 있는것이지요.


사장님들의 판단에 따라 내부든 외부든 설치가 되겠지만 분명한것은 미국복권 키오스크를 통해 

2차적인 매출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과 신규고객유입과 고정손님을 확보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의 조사에 따르면

최근 1년 이내 복권 구입 경험을 질문한 결과, 62.8%가 구매경험이 "있다" 라고 답변하였고

복권을 '매주' 구입하는 사람이 24.4%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한달에 한번'(20.8%), '2주에 한번'(12.7%) 순으로 응답했습니다.

즉 주변에 미국복권 키오스크가 설치된 곳이 없다면 미리 선점하셔서 초기에 신규유입손님&고정손님을 유치하시는게 좋습니다.



수익성에 관련한 대략적인 이야기는 여기까지입니다.

매출이나 더 상세한 내용은 올리기에는 조금 제한적이고

미팅이나 상담을 통해 얘기가 진행되었을 때 공개를 하고 있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25ca4af3b1ae4902a43d069e209b8ac7_1620986041_8511.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